간   암

위   암

대장암

유방암

췌장암

폐  암

식도암

자궁암

자궁암

Home

 자궁은 어머니의 품속과 같이 항상 따뜻함이 느껴지는, 인간의 고향과도 같은 장기이다. 자궁은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그래서 자궁은 항상 따뜻함을 유지하려고 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자궁의 모양은 꽃병을 거꾸로 매달아 놓은 형상을 하고 있다. 자궁은 자궁질부, 자궁경부, 자궁체부로 구분된다.

자궁질부와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암을 자궁경부암이라고 부르고 조직학적으로 편평상피암에 속한다. 자궁체부에 발생하는 암을 자궁내막암이라고 하고 조직학적으로는 선암에 해당된다. 자궁암의 95%가 자궁경부암에 속하며 5%가 자궁내막암에 해당된다.

그리고 난소에 발생하는 난소암이 있다. 난소는 복강에서 자궁으로 늘어지는 형태를 취하고 있기 때문에 난소에 종양이 발생하여 커진다 해도 주위 조직을 압박하지 않는다. 그래서 증상이 없고 난소에 암조직이 퍼져 있어도 온전한 부분만 있다면 정상적으로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기가 어려운 암이다. 그리고 유방암, 자궁암과 같이 인과 관계가 뚜렷하지 않아서 발병 원인에 대해서도 밝혀진 것이 없는 암이다. 육식을 주로하는 서구인에게는 자궁내막암의 발생 비율이 높은데, 우리 나라에서도 자궁내막암의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자궁내막암은 지나친 음주, 동물성 지방의 과다한 섭취로 인한 호르몬 분비의 변화와 중대한 관계가 있는 암이다.

자궁경부암은 조기 임신, 조혼, 성경험이 풍부한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고 독신녀, 성직자에게는 드물게 나타나는 것으로 발표되어 있다.

자궁암의 발생 연령도 자궁경부암은 35세에서 50대에 정점에 달하지만, 자궁내막암은 평균연령이 60세 전후로 폐경이 지나고도 발생하는 암이다.여성들은 폐경이 되었다고 안심하면 안된다.

자궁암은 평소에 건강에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암이다. 암이란 조기에는 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암의 조기 발견이 어려운 이유 중 하나가 검사하기가 힘들다는 것인데, 자궁암은 검사가 아주 쉽고 고통이 따르지 않으므로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조기에 암을 발견할 수 있다.

친구따라 강남 간다고 조기에 자궁경부암을 발견한 경우를 예로 들고자 한다. 35세에 딸 하나를 둔 가정 주부가 하루는 우연히 거리에서 친구를 만났다. 친구가 산부인과에 가는 길인데 같이 가지 않겠느냐고 하기에 출산 후에는 한 번도 병원에 가보지 않았고 해서 같이 산부인과에 갔다. 친구가 먼저 진찰을 받고 나와서는 암 검사도 했다는 말을 듣고 자신도 진찰 후에 암검사를 해달라고 부탁해서 조직을 떼어서 검사를 했다.

며칠 후에 검사 결과가 궁금해서 병원을 찾아갔다. 의사 선생님이 웃으면서 아주 운이 좋다고 말하였다. 무슨 이야기인가 싶어 들어 보니 조기 자궁경부암이라고, 수술만 하면 문제없으니 걱정하지 말고 빨리 수술을 받으라는 것이었다. 그 순간 자신은 암에 걸렸으니 이제 죽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단다. 암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이 없는 주부였으니 당연한 생각이었을 것이다. 아무튼 이 주부는 암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건강하게 잘 살고 있다.

35세 이상의 여성들이라면 1년에 두 번 정도 자궁암 검사를 받는 것이 조기에 자궁암을 발견하는 최선의 길이다. 혼자사는 독신녀, 성직자들이 자궁암 발견이 늦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별로 관심을 가지지 않기 때문이다.

정기적으로 검진을 하지 않고 있다가 부부 생활을 통해서 발견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자궁암의 주요 증상이 출혈이기 때문이다. 부부 생활 중에 출혈이 있어 산부인과에 가서 진단을 받아보면 암인 경우가 많다.

혼자 사는 여성들은 좀더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진다면 조기에 자궁암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조기 자궁경부암인 경우에 5년 생존율이 90%가 넘기 때문에 자궁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시킬 수도 있는 암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소홀히 하지 않도록 한다.

조기 자궁암이 지나 주위 조직으로 전이되었거나 암세포가 많이 퍼진 경우에는 생존율이 극히 떨어진다. 조기에 자궁암을 발견하는 것이 최선의 길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자궁암을 치료하는 방법은 서양 의학에서는 수술 요법, 화학 요법, 방사선 요법, 온열 요법, 호르몬 요법 등으로 자궁암을 치료한다. 한방에서는 약물 요법, 온열 요법, 식이 요법으로 자궁암을 치료한다.

 

약물요법

 

약물 요법에 앞서 우선 자궁이란 장기의 특성을 이해해야 한다. 남성과 달리 여성은 한 달 주기로 생리를 한다. 생리가 이루어진다는 것은 수정란이 착상에 실패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생리가 시작하면 자궁내막에서 탈피한 상피 세포, 혈액, 기타 노폐물이 섞여서 체외로 배출된다.

생리가 원활하게 일어나고 자궁이 깨끗해지려면 자궁이 항상 따뜻해야 한다. 자궁이 따뜻하려면 자궁으로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어야 한다.

수정란은 자궁의 윗부분에 착상하게 된다. 왜냐하면 자궁 윗부분이 아랫부분보다 혈액공급이 원활하기 때문이다. 거듭되는 출산으로 자궁에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면 자궁의 기능은 떨어지게 되어 생리통, 대하, 기능성 출혈 등이 수반된다.

그래서 한방에서는 자궁 치료에 자궁에 혈액 순환을 개선시키는 보혈제, 자궁주위의 노폐물을 제거하는 활혈제, 자궁 주위 혈관의 울혈을 제거하기 위한 온열제를 많이 사용한다.

자궁암 치료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보혈제, 활혈제, 온열제 등이 보조적으로 사용되고 자궁암 세포에 작용하는 항암약을 주약으로 사용한다.

문제는 항암약이다. 한방 치료를 받기를 원하는 자궁암 환자들은 수술, 항암제, 방사선 치료 후에 재발한 환자가 대부분이다.그러므로 지독한 항암제에 내성이 생긴 암세포에 한약을 투여하여 다시 암세포를 죽일 수 있는가 하는 문제가 제기된다.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한방 치료로 설령 암세포를 완전히 죽이지 못한다고 해도,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시킬 수 있고 악액질을 제거하여 환자의 삶의 질이나 양을 늘릴 수 있는 치료의 장점을 지니고 있다.

한방 치료의 대상에서 제외되는 자궁암 환자는 출혈이 심하여 안면이 창백하고 거동이 불편하며 음식을 먹지 못하는 환자들이다.

 

  ▶자궁암에 사용되는 기본 처방

 

■계지복령환 - 계지(桂枝), 복령(茯笭), 도인(桃仁), 목단피(牧丹皮), 작약(芍藥). 일본에서는 계지복령환(桂枝茯笭丸)으로 자궁암 환자를 치료했다는 보고가 있다.

 

■귀출파징탕 - 향부자(香附子), 삼릉(三稜), 봉출(蓬朮), 적작약(赤芍藥), 백작약(白芍藥), 당귀(當歸), 청피(靑皮), 오약(烏藥), 홍화(紅花), 소목(蘇木), 육계(肉桂).

삼릉과 봉출은 항암약, 적작약·백작약·당귀는 보혈제, 홍화와 소목은 활혈제, 육계는 온열제로 사용된 처방이다. 當歸는 보혈제, 紅花, 蘇木은 활혈제, 肉桂는 온열제로 사용되어진 처방이다.

 

■대칠기탕 - 삼릉(三稜), 봉출(蓬朮), 청피(靑皮), 진피(陳皮), 길경(桔梗), 곽향(藿香), 익지인(益智仁), 향부자(香附子), 육계(肉桂), 감초(甘草). 대칠기탕(大七氣湯)은 귀출파징탕과 유사한 처방이나 보혈제가 빠졌다.

 

이런 기본적인 처방에 환자의 증상에 따라 약물을 가감한다.

 

  ▶ 자궁암에 작용하는 항암 약물

    삼릉(三稜)·봉출(蓬朮)·권백(卷栢)·산두근(山豆根)·익모초(益母草)·용규(龍葵)·선학초(仙鶴草)·꾸지뽕나무

 

  부 처 손

부처손과의 부처손[卷栢]의 전초(全草)를 건조하여 약용으로 사용한다.

<본초경(本草經)>에 보면 부처손은 맛이 맵고 약의 성품은 따뜻하고 오장에 있는 나쁜 기운을 제거하고 징하를 치료하는 효능이 있다고 하였다. 복부에 덩어리 같이 단단한 물체가 만져지고 누르면 통증이 오는 것을 한방에서는 징하라고 하는데 현대적으로 종양과 의미가 같다. 예로부터 부처손이 종양 치료에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부처손은 근래에 발견된 항암약 중에 하나인데, 부처손에서 추출한 물질은 인위적으로 배양한 암세포에 대하여 강한 억제 작용이 있고, 실제 임상실험에서는 종양의 크기가 큰 것보다는 작은 것에 대하여 효과가 좋은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부처손은 화학 요법이나 방사선 치료에 부작용이 심하여 이들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에게 투여하여 종양을 치료할 수 있다. 또한 화학 요법이나 방사선 치료 시에 부처손을 같이 투여하면 치료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종양의 소실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한다. 부처손을 장기간 사용해도 골수가 억제되는 부작용은 없는데 다만 하루 투여량이 많으면 소화불량, 복부팽만감, 탈모 등 가벼운 부작용에서 심한 의식 장애까지 발생할 수 있다. 부처손은 코와 목 사이에 발생한 비인암(鼻咽癌), 폐암, 간암의 치료에도 사용한다. 비인암, 폐암, 간암 치료 시 하루에 부처손 30g~60g, 돼지 살코기(비계를 완전히 제거한) 100g, 백화사설초 30g에 물 3,000cc를 붓고 500cc가 될 때까지 달여 식후에 하루 세 번 복용하는데, 10일에서 20일까지 복용하고 나서 결과를 보고 다음 치료법을 생각해야 한다.

수술 요법, 화학 요법, 방사선 요법 등을 시행한 후에 일정한 기간이 지나 암이 다시 재발했을 경우에 다시 화학·방사선 요법을 받는 것은 무리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암 환자는 생사의 기로에 서게 된다. 이 때 부처손으로 내성이 생긴 종양을 치료할 수있다. 그러나 부처손은 화학 요법이나 방사선 치료 시에 같이는 사용할 수 있지만 화학 요법, 방사선 요법 시행 후에 종양이 다시 재발하기 전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산 두 근

산두근(山豆根)은 방기과의 식물이 아니라 콩과의 식물이란 점이 흥미롭다. 식용으로 사용하는 콩은 항암 효과가 있는데 콩을 재료로 만든 된장, 간장이 항암 효과가 있다는 것이 입증되었기 때문에, 암 환자의 식이 요법으로 콩을 재료로 한 음식을 많이 먹는 것도 암 치료에 도움이 된다.

산두근은 맛이 쓰고 차기 때문에 단방으로는 오래 사용할 수 없지만, 항암 효과가 아주 뛰어난 약물로 다른 약과 배합하여 사용하면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는 약이다.

산두근은 소염, 악성 종양을 억제시키는 효능이 있는 약물로 인후염, 구내염, 자궁경부염의 치료에 많이 사용하는 약물이다.

산두근의 항암 효과의 특징은 자궁암, 인후암, 백혈병 세포를 억제하는 힘이 매우 강하며, 부작용이 없고 안전하며 백혈구가 감소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산두근의 항암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동물 실험 결과 자궁암, 인후암, 백혈병 세포를 억제하는 작용이 현저하며 그리고 복수형 간암에 걸린 쥐의 치료와 면역학적 관찰 결과, 쥐의 생명이 연장되고 종양이 축소되었으며 치료율도 현저히 높았다. 또한 치료된 쥐의 혈청에 종양 발생 인자에 대한 항체가 형성된 것이 발견되었고 이 항체가 후대에도 유전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산두근은 악성 종양에 대한 치료 효과가 현저하고 부작용이 없는데다 안전하여 실제 임상에서 인후암, 식도암, 자궁암 치료에 많이 응용한다. 다만 산두근의 성품이 차[寒]기 때문에 단방으로 오래 사용하지 못하고 다른 항암약과 배합하여 사용해야 한다.

산두근은 공격적인 항암약이면서도 면역 기전에도 관여하는 약으로 화학 요법이나 방사선 요법 시행 후에 다시 암이 재발하여 종양이 발생한 경우에 산두근을 응용하여 종양을 치료할 수 있다. 산두근의 하루 투여량은 20g~25g 정도가 적당하다.

산두근의 동물 실험 결과 백혈병 세포에 억제 작용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서 산두근을 이용하여 백혈병을 치료하여 뚜렷한 효과가 있었다는 보고는 아직 없다.

 

  익 모 초

꿀풀과의 식물로 익모초(益母草)의 전초를 약으로 사용한다. 익모초의 종자는 충울자라고 부르며, 이것은 눈을 맑게하는 약으로 사용된다. 익모초는 민간에서 약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약으로 그 주성분은 레오눌린, 스타치들린, 비타민, 루틴 등이다.

익모초의 항암 작용의 특징은 암세포의 억제율도 높지만 익모초를 투여한 실험 동물의 체중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강장 작용도 겸하고 있는 것 같다.

익모초는 복강 내 종양, 유선암, 자궁암에 사용되는 좋은 항암약 중에 하나이다. 여성 생식기 질환에는 더없이 좋은 약이다.

 

  꾸지뽕나무

뽕나무과의 꾸지뽕나무(자목)의 뿌리, 열매 껍질을 약으로 사용한다. 꾸지뽕나무의 주성분은 플라보노이드, 글리코시드, 유기산, 당분, 아미노산모린 등이다.

꾸지뽕나무는 예로부터 뼈를 튼튼히 하고 혈액순환을 개선시키고 여자의 기능성 자궁 출혈, 생식기 질환에 많이 사용하는 약이다. 구지뽕나무의 항암 효과는 여성 생식기 암과 소화기 암에 효과가 좋다.

자목의 항암실험을 보면 식도암 세포에 직접 작용하여 세포독작용을 일으키고 뚜렷한 진통 작용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암 치료 시에 자목의 특징은 말기 자궁암이나 난소암에 치료 효과가 좋다는 것이다.

약재의 구입에 좀 어려운 점이 있다

 

식이요법

 

자궁암의 식이 요법은 혈액의 기능을 강화시키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

말기 자궁암의 주증상이 출혈과 통증이다. 악액질이 진행되어 혈액상태가 나쁜데다가 출혈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환자의 상태는 더 나빠진다.

말기 암 환자의 빈혈을 예방하고 나아가 암세포에 미약하나마 일정한 저항을 주기 위해서는 녹즙을 복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 녹즙 재료

생솔잎(자궁암에 가장 중요한 재료이다)·시금치·감자·당근·오이·민들레·사과·무

솔 잎 : 지혈에 관여하는 비타민K, 비타민C, 혈액 순환을 촉진하는 테르펜 등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자궁암환자에게는 좋은 식품이요, 약이다.

생솔잎을 깨끗이 씻어 한 번에 30g 정도 갈아서 복용한다.

녹즙에 솔잎을 갈 때에는 사과 한 쪽을 먼저 녹즙기에 넣고 간 다음 솔잎을 조금 넣고 갈기를 반복해야 솔잎에서 녹즙이 추출된다.

 

시금치 : 풍부한 철분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자궁암 환자에게는 좋은 식품이다.

 

민간요법

황토흙 찜질로 온열 요법을 실시한다. 흙은 항상 따뜻한 느낌을 주고 말없이 대지의 모든 식물들을 키우는 어머니와 같은 느낌을 준다.

황토흙은 민간에서 피부 질환을 치료하는데 많이 응용하여 왔다.

옛날 흙집을 지을 때 황토흙에 볏집을 넣고 섞어 벽에 발랐다. 오래된 황토흙집에서 나온 황토흙은 숙성, 발효되면서 피부 질환을 치료하는 약효가 나타나게 된다. 피부약이 별로 없었던 옛날에는 이 황토흙으로 피부 질환을 치료하였는데 그 효과도 좋았다.

자궁암 치료에 황토 흙찜질을 하는 것은, 첫째로 몸에 뜨거운 열을 가함으로써 혈액 순환을 촉진하여 각 조직세포에 산소 공급을 원활히 하고 암세포가 분비하는 독성 물질을 땀으로 내보내어 암성악액질의 진행을 막아주자는 것이고, 둘째로는 암세포가 열에 약한 성질을 이용하여 체온을 높혀 암세포에 일정한 저항을 주자는 것이다.

       출처: 보현당한의원